Video Sources 347 Views

  • 4회 다시보기

파리의 연인: 1x4

4회 다시보기

집으로 돌아온 태영은 작은 아버지(성동일)가 별여 놓고 마무리 하지 못한 일들을 보고 놀라고 작은 아버지가 차 할부를 내지 못해서 아버지 유품인 카메라를 빼앗기고, 수습하려고 나서는데 일이 쉽게 풀리질 않는다. 아버지 유품을 찾기 위해서 자동차 대리점으로 찾아 가는데, 그 대리점에 기주와 승준이 와있다가 두 사람은 또 우연히 부딪치게 된다. 태영은 기주에게 자동차 회사에 같이 가자고 부탁하고 기주는 자기가 사장으로 있는 회사에 태영이 찾아 가서 사장을 만난다는 부탁을 들어준다. 태영이 회사로 들어가서 직원을 잡고 따지는 동안 기주는 아무런 답변없이 묵묵히 들어만 주고 나중에 연락하라고 연락처만 적어주고 헤어진다.

한편 파리에 있던 수혁도 한국으로 돌아온다. 한국으로 돌아오면서 태영의 남은 짐을 가지고 돌아와서 태영을 찾고 두 사람은 태영의 옥탑방에서 재회를 하는데, 한편 기주는 회사 사장에 취임하기 위해서 회사를 찾고 거기서 최이사(박영지)를 만나고 둘간엔 뭔가 모를 긴장감과 서로를 견제하는 듯한 분위기를 풍긴다.

태영은 문제를 해결 하기 위해서 기주를 찾고 그날 기주가 그 자동차 회사 사장이란 걸 알게 된다. 다음날 태영은 돈이 급하게 필요하여 친구들에게 급한 사정을 말하고 돈을 빌리러 친구들이 있는 곳으로 향하고, 그 자리에서 친구들이 무시하는 말투로 태영을 대하고 자존심이 상하지만 자신의 처지가 태영을 어쩔 수 없게 만든다.

그때 기주가 태영이 있는 식당으로 들어오자, 친구들은 기주를 부러운 눈빛으로 쳐다 본다. 그때 기주가 태영을 아는 척을 하면서 연인 사이 같이 태영을 대하고 감싸준다. 친구들이 놀라서 태영을 바라보지만 기주는 더욱더 친근하게 대해주고 애정 표현을 한다. 태영은 영문을 몰라 한다. 친구들은 질투의 눈길로 쳐다보지만 기주는 의식 하지도 않는다.

Jun. 20, 2004

영상이 나오지 않으면, 댓글을 남겨주세요.

이름 *
Add a display name
Email *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Website